Doomsday 주최측, 모임 종료에

파워볼사이트

Doomsday 주최측, 모임 종료에 동의
쿨렌 산(Kulen Mountain) 근처의 농장에서 정치인 켐 베아스나(Khem Veasna)의 “종말의 날” 모임을 조직한 6명의 사람들은 월요일까지 회중이 해산될 것임을 보증하는 서면 성명서에 서명했습니다.

Doomsday 주최측

신고를 한 6명은 농장주인 Ny Chanpinith(39), Chin Thon(42), Choeuy Bunthoeun(40), Soung Kunthea(42), Sam Lyma(30), Touch Puthsoryda(31)입니다.

약 20,000명이 농장에 모인 것으로 믿어지고 있지만, 자신을 ‘대홍수’라고 선언한 Veasna가 예언한 “대홍수” 이후에 많은 사람들이 떠나는 것이 목격되었습니다.

브라흐마 또는 천왕은 “세상의 종말은 있지만 그의 농장은 아니다” 시나리오에 대해 그가 예견한 세 가지 날짜에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어제 훈센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회의 6개 주요 의원들이 서명한 성명을 공개했습니다.

6명은 성명서에서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반테이 스레이(Banteay Srei) 지구 트마르 출(Thmar Chul)

마을에 있는 차피니스(Chapinith)의 37헥타르 농장에 사람들을 모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당국의 허가 없이 8월 23일부터 30일까지 씨엠립 지방.

Doomsday 주최측

이어 “국민 쉼터 건설을 중단하고, 다시 쉼터가 필요할 경우 관계당국에 적절히 허가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분간은 모든 대피소를 철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월요일까지 사람들이 해산되지 않으면 당국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사람들에게 떠나라고 조언할 것입니다.

토토사이트 월요일 오후 5시 30분까지 그렇게 하라고 알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더 이상 씨엠립 시에서 차로 약 1시간 거리에 있는 농장으로 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운명의 메시지를 퍼뜨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시엠립 지방의 리 솜레트(Ly Somreth) 부주지사는 많은 사람들이 그곳을 떠나고 있으며 당국이 그들의 출발을 용이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Chanpinith가 민주주의 동맹 당원이며 Veasna의 지시에 따라 행동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노동부 대변인 헹 사워(Heng Sour)는 Veasna의 종말 예언이 입소문을 낸 후 8월 23일과 25일

사이에 한국에서 약 400명과 일본에서 약 100명의 이주 노동자가 캄보디아로 돌아왔다고 보고했다.more news

그는 일부 직원이 부모가 아프다고 주장해 허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들 중 일부는 단순히 직장을 포기했습니다. 그들은 고용주에게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가방을 싸서 떠났습니다.”

그러나 8월 27일 이후 더 이상 이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워에 따르면 교육부는 한국 인력개발원 관계자들과 만나 특히 노동자들의 갑작스러운 사직으로 영향을 받은 한국 고용주들에게 유감을 표명했다.

“우리 대사관 직원들도 한국과 일본 고용주들을 찾아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 기업에 직원과 훈련생을 최대한 이해하고 노동자 가족에 대한

소송을 자제하고 캄보디아 노동자와 훈련생을 계속 고용할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수요일, Hun Sen과 Yothapol Khemara Phoumint (Street 271) Boulevards 교차로에서 육교의 기공식 개막식에서 연설하는 동안.